게이곤조 Gay Gonjo

* 게이곤조 작가님과 다음 전시 작가님의 동의하에 <게이곤조, 도강渡江, 혼합 매체, 가변 설치, 2015> 전시 기간을 5월 31일 일요일까지 연장합니다. 기고자는 5월 22일부터 24일까지 임시 휴관합니다.

<게이곤조, 도강渡江, 혼합 매체, 가변 설치, 2015>

2015. 04. 25 – 2015. 05. 24

 

2014년에서 2015년으로 넘어가는 겨울, 아주 추운 날, 게이곤조는 직접 만든 뗏목을 타고 강을 건넜다. 그동안 가만히 노래를 부르거나 글을 쓰거나 독백의 대사를 읊을 때에만 존재하던 게이곤조는 이 날 끙끙 신음소리를 내며 물살에 떠내려가지 않도록 노를 저어 강을 건넜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 날 그는 죽을 수도 있었다. 날이 너무 추웠기에 뗏목이 기울어 물에 빠졌더라면, 구조한다 해도 저체온증으로 위험했으리란 것이다.

게이곤조는 박준영이 연기하는 가상의 작가 레프킨 곤조(Repkin Gonjo, 1954~1984)이다. 체코 태생으로 우울하고 불행한 인생을 살다 젊은 나이에 죽음을 맞이하는 인물로 설정된 게이곤조는 그동안 픽션의 세계 안에서 작업을 진행해왔다. 하지만 고통스러운 병을 앓다가 죽음을 선택하기 전 마지막 흔적으로, 게이곤조의 공연을 본 관객이 있었음을 알게 되면서, 현실과 픽션의 경계가 흐려지기 시작했다. 박준영과 게이곤조의 독백이 뒤섞이고, 실제로 죽은 사람을 향한 (실패할 수밖에 없는) 시도들이 반복되었다. 그 와중에 작가 박준영은 사람들이 모여 살던 땅 그 자체가 폭파되어 버린 밤섬의 역사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집성촌이 있었던 밤섬은 1960년대 서울의 근대화정책에 의해 폭파되었다. 하지만 강제로 이주하게 된 밤섬사람들은 무력한 피해자로 뿔뿔이 흩어지지 않고, 지속적으로 정부에 항의하고 자신들의 공동체를 유지하며 지금까지 서울에 살고 있었다.

박준영은 실패한 서사의 응어리를 안고, 한강을 건너 실재하고 있는 그 밤섬에 닿고자 했다. PVC봉과 각목, 플라스틱물탱크로 뗏목을 만들어 밤섬에 다녀와, <아라네스프의 시간>을 만들었다. 현실에 삼투되는 픽션을 빌어서, 다시 게이곤조를 찾아온 관객들과 함께 죽은 이를 위로하고자 한 것이다.

<아라네스프의 시간>이 지나간 뒤에 열리는 이번 전시는 본래 그 뗏목을 전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서강대교 아래에 보관되어 있던 뗏목은 봄비가 많이 내리던 날 불어난 물을 타고 거짓말처럼 한강으로 흘러가버렸다. <도강渡江>은 박준영과 게이곤조가 뗏목을 타고 강을 건넌 이야기에 대한 흔적이다.

 

글: 권순우

 

 

<Gay Gonjo, Cross a River,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5>

2015. 04. 25 – 2015. 05. 24

 

During winter crosses from 2014 to 2015, at the extremely cold day, Gay Gonjo crossed the river on a raft which he made for himself. So far, Gay Gonjo only exists while he is sitting still and singing a song, writing epic, or reciting monologue. This time, he row a raft to cross a river and tried not to be swept away by the strong waves with groaning in the inclement winter. It turned out that he could have died that day because of hypothermia if his raft sank even though he would be rescued immediately out of the frozen stream.

Gay Gonjo, who named after a fictional character, Repkin Gonjo (1954~1984), is personated by Jun Young PARK. Gay Gonjo has been setup as a man born in Czech Republic, lived a depressed and miserable life and ended his days at young age. Hoewever, the boundaries between reality and fiction become blurry, by getting to know that there were audiences presented and witnessed the performance by Gay Gonjo which was the very last trace of him before choosing death after being suffered by agonizing illness for long time. Monologue speaking by PARK or Gay Gonjo is blended and the attempts – which can only bound to be failed – toward the deceased one are repeated. Meanwhile the artist brought up the history of Bamseom and the community used to live there. Bamseom’s community was made up of hamlet people who believed to carry the same bloodline. However, the Seoul city government decided to develop Bamseom in 1960s under it’s modernization policy and they were evicted. Over the years, they had never scattered as powerless victims and by maintaining their community somewhere in Seoul, they have been protesting sustainedly.

<Time of Aranesp> is a work made by PARK after his attempt to land on Bamseom by crossing the Han River with the resentment of failed epic. This work is made by returning from the island with the actual raft, which made by PVC bars, lumbers, and plastic water tank, The artist tried to solace the spirits under the earth with audiences who returned to Gay Gonjo, by carrying out of the fiction permeated to the reality.

In this show happens after the performance of <Time of Aranesp> originally planned to exhibit the actual raft. However, the raft which was kept under the Seogang Bridge went into the river incredibly riding on a swollen river at the day when a lot of spring rain has fallen. <Cross a River> is the trace regarding the journey of Park and Gay Gonjo crossing a river on a raft.

Text: Soon Woo KWON

Translate: Dawn Alba L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