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 왕 Morgan WONG

 

KIGOJA_e-Invitation_MorganWong

* Please scroll down for English.

모건 왕 개인전: 기고자 표준시 KIGOJA Standard Time (KST)

2016. 3. 11 – 4. 16

기획 민유진
장소 기고자(서울시 마포구 대흥동 3-42번지 2층)
오프닝 2016년 3월 11일 금요일 오후6시
전시 관람 예약 및 안내 http://kigoja-standard-time.eventbrite.com

오는 3월 11일부터 4월 16일까지 기고자에서 열리는 홍콩 작가 모건 왕(Morgan Wong)의 개인전에 초대합니다. 최근 몇 년간 모건 왕은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도발적인 작업으로 주목을 받아 왔습니다. 지속적 퍼포먼스(durational performance)와 복잡 다단한 설치 및 영상 작업으로 이름을 알린 작가는 시간성의 요소를 물질성과 연결시키는 것에 초점을 두고 작업하고 있습니다.

시공간 체험에 관한 시적이면서 모순적이고 비물질적인 방식들을 실험한 이전 작품들의 방법론을 유지하고 있는 모건 왕의 가장 최근 프로젝트인 <기고자 표준시KIGOJA Standard Time (KST)>는 세계표준시가 지니는 정치적 함의를 다루는 동시에 무엇이 우리로 하여금 시차를 체험하도록 하는지 질문을 던집니다.

수많은 국가가 자국의 국익과 정치적 목적에 따라 각자 다른 표준 시간대를 설정해왔다. 중국은 전국에 나누어져 존재하던 5개의 다른 시간대를 동일한 하나의 시간대로 통합한 반면 사모아는 주변국과의 원활한 무역거래를 위해 하루를 건너뛰는 시간대를 선택했다. 한반도의 표준 시간대는 ‘식민지화’라는 정치적 개념을 내포한다. 2013년 남한에서는 국회의원 조명철이 일제강점기 이전 대한제국 당시의 표준시를 되찾고자 개정법안을 발의한 바 있으며, 2015년 북한은 자체적인 ‘평양 시간’을 수립함으로써 한반도의 식민지배 과거사로부터 스스로 거리를 두고 있다. (작가노트 中)

기고자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 모건 왕 작가는 현재 한국 표준 시간(그리니치 표준시 기준)보다 45분 빠른 ‘기고자 표준시’라는 가상의 시간대를 기고자 공간에 설정합니다. 실존하지 않는 이 새로운 시간대를 경험하기 위해서 관객은 전시기간 중 작가가 제작한 온라인 예약 시스템을 통해 특정 시간대를 골라 미리 예약해야지만 입장 및 전시 관람이 가능합니다. 본 전시에는 시공간과 관계 맺는 방법에 대한 작가의 관점이 반영된 새로운 설치 및 영상 작업이 전시될 예정입니다.

또한 이번 전시를 기획한 민유진 큐레이터는 모건 왕 작가와 그가 관심 있게 다뤄온 주제인 시간 개념에 대한 비평을 실은 도록을 출간합니다.

전시 연계 프로그램 ‘작가 및 큐레이터와의 대화’가 3월 12일 토요일 저녁 8시 RAT School of ART (서울특별시 종로구 돈의동 37번지 6층)에서 열립니다.

3월 11일 전시 오프닝 당일을 제외한 전시 관람은 온라인 예약을 통해서만 가능하며, 전시 기간 중 운영 시간은 수요일과 목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후 2시부터 8시까지입니다. 전시 관람 예약 및 자세한 정보 확인은 다음의 링크를 통해 가능합니다. http://kigoja-standard-time.eventbrite.com

작가 소개

모건 왕은 영국런던대학교(UCL) 슬레이드미술대학(Slade School of Fine Art)에서 2013년 석사 학위(MFA)를 받았다. 대표 개인전으로 <Filing Down a Steel Bar Until a Needle is Made>(Tintype Gallery, 런던, 2013)와 <Untitled – Expressway>(롤스로이스모터스, 홍콩, 2015)등이 있다. <Move On Asia – Video Art in Asia 2002 to 2012>(ZKM, 칼스루에, 독일, 2013), <제8회 심천조각비엔날레(8th Shenzhen Sculpture Biennale)> (OCT Contemporary Art Terminal, 심천, 중국, 2013), <Imagine There’s No Country, Above Us Only Our Cities>(Para/site, 홍콩, 2015) 등 다수의 기획전에 참여했으며, 2016년 현재 서울시립미술관에서 4월 5일까지 열리는 <서울 바벨>전의 참여 작가이다. http://morgan.wongwingfat.com

큐레이터 소개

민유진은 근현대미술 전문 독립 큐레이터이자 비평가이다. 골드스미스 대학에서 순수미술을 전공했으며, 소더비 인스티튜트에서 미술사를, 런던 대학교(런던 컨소시움)에서 인문학과 문화론을 공부했다. 현대 미술의 비교문화적 관계에 초점을 두고 프로젝트 및 전시 기획, 연구, 저술 등의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서울시립미술관, 자블루도비츠 컬렉션(The Zabludowicz Collection), 《Art Review》, 《Contemporary Art Magazine》 등 국내외의 다양한 기관에서 근무했으며, 테이트 모던, 계원예술대학교,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강의한 바 있다. 현재 중국의 국제적인 현대미술 잡지 《LEAP》에 글을 기고 중이다. www.yujinmin.com

MorganWong_KIGOJAStandardTime_1 MorganWong_KIGOJAStandardTime_2 MorganWong_KIGOJAStandardTime_3 MorganWong_KIGOJAStandardTime_4 MorganWong_KIGOJAStandardTime_5

전시전경 Exhibition View
Image courtesy of the artist

Morgan Wong:
KIGOJA Standard Time (KST)

11 March – 16 April, 2016

Curator Yujin Min
Opening Friday 11 March, 6pm

KIGOJA is pleased to present a solo-exhibition by Morgan Wong (11 March – 16 April, 2016). In recent years, Wong has gained critical attention for his provocative works across a broad range of media. Best known for his durational performances, intricate installations and videos, Wong holds long-standing interests in connecting elements of temporality with materiality.

Continuing his earlier instances to explore poetic, absurd and immaterial ways of experiencing time and place, Wong’s latest project KIGOJA Standard Time (KST) concerns wider political implications of international time zones, and asks what constitutes our experience of time difference.

The artist claims,

“A number of countries have been reorganizing their respective time zone according to their economical and political needs. China has unified its five time zones to a single time zone for the whole nation; while Samoa skipped a day in return to facilitate trading with neighboring countries. In Korean Peninsula, the meaning of its time zone bears a strong political notion of colonization. North Korea has distanced itself with Korea’s colonial past by establishing it’s own Pyongyang Time in 2015 while lawmaker Myung Chul Cho in South Korea has also attempted to file bill in 2013 to retrieve the pre-colonial Korea Standard Time.”

For his solo-show at KIGOJA, Wong presents a fictional staging of the ‘KIGOJA Standard Time’, which is set to forty-five minutes ahead of the current Korean Standard Time (UTC + 9). An exhibition booking system for visitors will take place throughout the duration of the show, for which audience members will be asked to book a particular time to visit and experience the new non-existing time zone, (UTC +9.75). The exhibition also features new installation, video, and intervention that reflect on our relationships to time and place.

The exhibition curated by Yujin Min will accompany by a catalogue on the artist and his key concerns regarding the notion of time.

In addition to the exhibition, a conversation with the curator and artist will take place at RAT school of ART (37 Donui-dong, Jongno-gu, 03133 Seoul, 6F) at 8pm on 12th March, Saturday.

Exhibition viewing is by appointment ONLY except on the preview night (11th March, 2016)
Daily 2-8pm (except Wed, Thurs).
For more details to book a visit to show: http://kigoja-standard-time.eventbrite.com

Directions
KIGOJA (2F, 3-42, Daeheung-dong, Mapo-gu, Seoul)

About the artist:

Wong completed MFA at Slade School of Fine Art, University College London, London UK. Recent solo exhibitions include: Untitled – Expressway, Rolls Royce Motor Car Showroom, Hong Kong (2015), Filing Down a Steel Bar Until a Needle is Made, Tintype Gallery, London (2013). Selected group exhibitions include: Move On Asia- Video Art in Asia 2002 to 2012, ZKM Media Museum, Karlsruhe (2013), 8th Shenzhen Sculpture Biennale, OCT Contemporary Art Terminal, Shenzhen (2014), Imagine There’s No Country, Above Us Only Our Cities, Para/site, Hong Kong (2015) and current exhibition, Seoul Babel (2016), at Seoul Museum of Art. http://morgan.wongwingfat.com

About the curator:

Yujin Min is an independent curator and writer on modern and contemporary Art. Trained in Fine Art at Goldsmiths College of Art, History of Art at Sotheby’s and Humanities and Cultural Studies at the London Consortium, Yujin focuses on cross-cultural engagements of contemporary art through projects, curatorial practice, research and writing. Her previous work experiences include the Seoul Museum of Art, The Zabludowicz Collection, Art Review and Contemporary Art Magazine. She has lectured at Tate Modern, Kaywon University of Art and Design, and the Korean National University of Arts. Her writings have been published on LEAP Magazine (International Art Magazine of Contemporary China) for which she is a regular contributing writer. www.yujinmin.com